지금은 누구나 글을 쓸 수 있는 시대입니다.

SNS의 활성화로 쉽게 자기 표현을 할 수 있고,

그 글들 중에 가치 있는 내용은 책으로 출간되어 많은 사랑을 받기도 합니다.

글쓰기가 쉬운 시대에 정말 좋은 글은 어떤 글일지 고민하시는 분들 많으실 거예요.

100만 부가 넘게 팔리는 책의 주인공들은 어떤 인생을 사셨고,

그 글쓰기의 근원적 힘은 또 무엇일까요?

 

<하나님의 더 깊은 생각>은 이철환, 김경섭, 용혜원, 전옥표, 장애영, 김형자, 박경희, 유광수, 김희경 등

우리 시대 기독 작가 9인의 인터뷰를 담은 책입니다.

이분들은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책의 저자이시면서 크리스천이란 공통점이 있는데요.

그보다 더 큰 공통분모는 주님을 목자로, 시련을 말씀으로, 가난한 이웃을 가족으로 삼은 것입니다.

 

에세이, 자기계발, 시, 자녀교육, 과학칼럼, 소설, 동화 등 각 분야의 대표 작가이신 아홉 분의 작가님 모두

크나큰 시련을 겪은 분들입니다.

 

이철환 작가님은 7년이나 몸을 혹사시키며 연탄길을 세 권 집필했습니다.

그것이 화근이 되어 지독한 이명과 우울증을 앓았습니다.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책의 저자로 행복했을 거란 독자들의 예상과는 달리

말할 수 없는 고통의 시간을 감당해야 했죠.

우울증 약을 먹으며 견딘 5년 동안 그는 말씀을 암송하며 절절하게 기도한 끝에

이명이 떠나기를 바라기보다 친구가 되어 사는 법을 배웠다고 합니다.

 

김경섭 대표님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남을 대접하라는 말씀에 따라

한국리더십센터를 이끌고 있습니다.

많은 베스트셀러를 저술하고 번역한 그는 섬기는 리더로서 직원들이 꿈을 키우고

자신을 계발하도록 배려하는 회사를 만들어 성장시켰습니다.

하지만 그는 말더듬이에다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고, 성공만을 향해가다 가정의 위기도 겪었으며,

 IMF의 직격탄도 맞았습니다.

허나 남을 대접하라는 말씀은 그를 위기 때마다 두터운 신뢰를 얻도록 인도했고

전 국민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이들에게 리더십 교육을 전하고자 한 자신의 꿈을 이뤄주었습니다.

 

용혜원 시인은 어려서부터 시인의 꿈을 키웠고 성경을 100번 넘게 통독하며

하나님의 도구로 쓰임받기를 원하여 목사 시인이 되었습니다.

150여 권의 시집과 수필집을 출간했고 재밌고 감동적인 강연자로 이름이 높습니다.

그러나 지나가는 거지도 혀를 찰 만큼 가난한 개척 교회 목회로 고달픈 시간을 견뎌야 했습니다.

그를 이끌어 준 말씀은 요한복음 316절입니다.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이처럼에 감동되어 사랑이 어떠한 것인지 묵상했고 번잡한 마음을 이겨냈습니다.

젊은이들에게 실패했다고 하지 말고 경험했다고 하라고 전하는 용혜원 시인의 메시지는

성경 말씀을 통해 믿음을 얻고 사랑을 쏟게 한 경험에서 비롯됐습니다.

 

전옥표 대표님은 새벽마다 하나님과 독대한 기도의 사람입니다.

매일 새벽 네 시 반에 일어나 마음을 비워내고 말씀을 묵상한 습관의 결실로

이기는 습관이란 초대형 베스트셀러가 탄생했습니다.

성경에 탁월한 경영 원리가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조직문화 속에 현실화시키는 글로 정리해냈습니다.

예수님의 행적에서 배운 여섯 가지 큰 주제와 몸소 체득한 스물두 가지 승리 방식에는

마음을 비움, 하나님을 만나 교제함 그리고 듣고 행함의 묵상 단계를 거친 결실이 담겨 있습니다.

어머니처럼 따른 누님의 난소암과 회복, 40대 후반에 이직해 겪은 IT 유통 회사의 적자 난은

지금의 그로 성장시킨 자양분이 되었습니다.

 

장애영 사모님은 하나님의 기준으로 자녀를 양육시킨 경험담을 정리해

출간한 책으로 유명해졌지만 개척 교회 사모로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잘 나가는 회사를 그만두고 신학대학원에 입학한 남편을 내조하며,

중학교만 다니고 자퇴한 아들을 15세에 최연소로 연세대학교에 합격하고,

21세에 최연소로 사법고시에 합격하도록 뒷바라지했습니다.

특별한 양육법이 있거나 억척스런 사교육을 동원한 것이 아닙니다.

백수나 다름없는 남편과 학교도 가지 않는 아이에게 원수도 사랑하라는 말씀에 따라 정성껏 밥을 차려주고^^

자신의 기준을 버리고 하나님의 교양으로 양육한 결과이죠.

무기력한 신앙생활과 싸우고 보편적인 육아 원칙을 지킨 노하우는

성경에 있는 기준을 순종한 삶에서 터득한 지혜가 쌓인 것입니다.

 

김형자 과학칼럼니스트는 과학 전공자가 아니며 박사 학위가 없음에도

대한민국에서 손꼽히는 과학칼럼니스트다. 과학이 하나님께 속해 있고,

성경에 모든 답이 들어 있다고 믿은 후 이 길에 우뚝 설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때는 불신자나 다름없는 의심과 냉소가 가득했지만,

김영길 총장을 만난 후 과학 안에 담긴 창조세계를 새롭게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녀에게 묵상은 하나님이 주신 약속을 헤아려 보는 시간입니다.

자신을 과학칼럼니스트로 인도하신 하나님의 뜻을 헤아려

자신처럼 어렵게 자라고 힘든 처지에 있는 이웃들을 돌아보고 있습니다.

 

박경희 작가님은 극동방송 <김혜자와 차 한잔을> 원고를 18년간 집필했습니다.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글을 쓰고 있는 그녀는 한때 사랑하는 아들의 오랜 방황을 지켜봐야 했습니다.

질풍노도의 십 대 아들을 양육하며 겪은 고통이 탈북 아이들의 마음을 보듬는 데 오롯이 사용되었답니다.

여자 나이 마흔에 대한 책과 청소년 성장 소설, 그리고 아들을 위한 기도문을 담은 책도

모두 하나님이 허락하신 고통에서 비롯되었습니다.

그녀는 길목마다 세심하게 인도해주신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은혜가 과분하며

스스로를 축복받은 작가라고 고백합니다.

 

유광수 작가님은 부모님의 빚을 갚으려고 온몸을 혹사시키며 살았습니다.

고단한 생활보다 괴로운 것은 하나님의 뜻과 멀어지는 자신의 삶이었습다.

어떡해든 돈을 벌어야 한 생활을 멈추고 가정예배를 드리면서부터 하나님께 맡기는 인생으로 전환했습니다.

그 후 공부를 다시 시작해 소설을 썼습니다.

그의 작품은 문학상을 받았고 모교 교수로 임명되기까지 했습니다.

그물을 버리고 예수님을 좇은 베드로를 모델로 삼아 말씀을 하나씩 실천하며 행복하게 사는 데 묵상 테마를 두고 있습니다.

 

김희경 작가님은 한국인 최초로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라가치상을 수상했습니다.

폴란드의 유명 그림책 작가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는 김희경 작가의 글에 흔쾌히 그림을 그려주었고

어린이의 마음에 들어가 이야기한 마음의 집은 라가치상 수상작품이 되었습니다.

김희경 작가는 대학원에 입학하자마자 아버지를 여의고 온갖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왔습니다.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는 하나님을 묵상하며 평안을 얻었고,

마음을 찢고 하나님께로 돌아오라는 요엘서 말씀으로 겸손히 어린아이의 순수한 마음으로 돌아가

창조의 진수를 맛보고 있습니다.

 

결국 최상의 하나님께서 주신 최선의 글은 그들의 말씀 묵상에서 따른 결과물임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 시대의 기독 작가 9인의 성공 프로필만 아는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그들의 절박한 삶을 새롭게 조명하고

자신의 고통을 재해석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울러 하나님의 더 깊은 생각을 묵상하며 이겨 낸 은혜의 여정에 자신을 동참시켜

희망과 용기의 선물을 얻는 행복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목차를 참조해 주세요.

 

이철환 _마음이 가난한 자에게 음성을 들려주신다

김경섭 _놀라운 계획을 말씀 안에 넣어두셨다

용혜원 _먼저 당신의 사랑을 일깨워주신다

전옥표 _말씀을 딛고 이기게 하신다

장애영 _말씀에 순종하는 사람을 이끄신다

김형자 _말씀에 담긴 약속을 헤아려보라고 격려하신다

박경희 _나와 그분, 둘만의 사귐을 기대하신다

유광수 _말씀에 기대 지금을 즐기게 하신다

김희경 _어린아이의 마음으로 따라오기를 바라신다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