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4.27 피폭소년, 노하라 신노스케는 명랑했다

 

피폭소년, 노하라 신노스케는 명랑했다

환경과산모신문 | 기사 입력 0000년 9월 8일

 

8년 전 전국적으로 이상한 문자메시지와 메일이 불특정 다수에게 유포된 적이 있었다.

임산부, 노약자, 특히 심장 약한 분들은 절대 보지 마세요!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이 유출된 이후 한 임산부가 아기를 출산했는데, 안구의 흰자여야 할 부분이 검은색이고, 검은 눈동자 대신 새하얀 눈동자로 태어났대요. 심지어 이 신생아는 코도 없고, 머리는 비정상적으로 커서 몸과 머리의 비율이 거의 일대일이라네요. 무서운 방사능 피폭의 공포가 드디어 시작되는 것 같아요! 사진도 첨부합니다.
문자메시지의 내용은 거짓이 아니었다.
일본 정부는 이 비정상적인 신생아의 출생이 사실이라고 즉각 확인한 뒤, 공식 발표를 했지만, 기형아의 출산은 방사능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밝혔다. 물론 일본 정부의 발표를 믿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리고 아이에게 ‘노하라 신노스케’라는 이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름 대신 ‘피폭꼬마’ 혹은 ‘피폭소년’이라고 불렀으며 이 아이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유출의 상징적 인물로 여겼다. 심지어 『뉴욕 타임스』 아시아판의 표지 모델로까지 거론되었다.


산부인과 전문의 오○○ 원장(둥근산부인과, 경북 문경시 소재)은 기관지 회원들과 함께 지난 8월, 후쿠시마에 가서 피폭소년 노하라 신노스케를 직접 만나고 왔다. 오 원장은 “솔직히 신노스케 군을 만나기 전까지는 마음이 굉장히 무거웠는데 신노스케 군이 명랑하게 뛰어노는 모습을 보고 모두들 행복해했다.”고 전했다. 언론에 알려진 것과 같이 신노스케 군의 머리는 과도하게 컸고 넓적했으며, 코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았고, 안구의 색도 비정상적이었지만, 행동이나 말투는 여느 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전혀 별다른 점이 없었다고 한다. 진한 눈썹과 성적인 농담을 즐기는 것이 꽤 인상적이었다고. 신노스케는 동갑내기들보다 어른스럽게 생각하며 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아이다운 천진함이 없는 것도 아니었다. <액션가면>과 <건담> 로봇 장난감을 손에서 놓지 않았고, 네 살 어린 여동생 히마와리 양을 짓궂게 괴롭히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오 원장은 신노스케 군이 한국에서 온 손님들을 위해 특별히 ‘울라울라(일본 애니메이션 <액션가면>의 주제음악)’ 노래를 부르며, 엉덩이춤까지 췄다고 말하며 웃었다.
신노스케 군이 비정상적인 외모를 가지고 있음에도 명랑하게 클 수 있었던 결정적인 원인은 주변의 도움과 일본 정부가 펼치고 있는 ‘무관심’ 캠페인 덕이었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수년 전부터 기형아에게 무관심하자는 이른바 ‘무관심’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데, 이 캠페인은 기형아의 외모에 무심하자, 그들을 빤히 쳐다보지 말자, 그들에게 특별 대우를 해주지 말자는 취지에서 시작한 운동이다. 실제로 일본 사회에서는 이미 신노스케 군 정도의 비정상적인 외모는 큰 관심의 대상이 아니다. 신노스케 군의 아버지 요시토 씨의 증언에 따르면, 신노스케 군이 다니는 학교에는 자신의 아들보다 외형적으로 훨씬 심각한 학생들도 많다고 한다. 하지만 신노스케처럼 다른 장애 학생들도 별문제 없이 학교생활을 잘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내에서도 잘 어울려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노스케 군의 이러한 명랑한 모습을 조만간에 애니메이션으로도 볼 수 있을 것 같다. 현재 신에이동화와 아사히 TV가 신노스케 군의 이야기를 <Crayon Shin Chan>이라는 제목의 TV용 애니메이션으로 제작 중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동시 방영 예정이다. 향후 극장용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할 계획도 있다고 한다.

지난달 8일 둥근산부인과에서 기형아가 태어났는데 당시 오 원장은 신생아의 부모에게 애석함을 전혀 표하지 않았다고 한다. 오 원장은 그때를 이렇게 회상한다.
“솔직히 기쁜 일이라고 할 순 없지요. 아이의 코가 없었거든요. 콧날이 서 있어야 할 곳이 반질반질했어요. 하지만 콧구멍은 시원하게 두 개가 잘 뚫려 있었어요. 그러니까 너무 크게 슬퍼하거나 낙담할 일도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냄새도 잘 맡을 수 있고, 기능적으로는 완벽한 상태였어요. 단지 콧대가 없었던 것이지요. 게다가 코가 없는 부위가 아주 매끈했기 때문에 미학적으로도 최악이라곤 할 수 없었어요. 매끈한 얼굴에 구멍이 두 개 뚫려 있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아이는 평균치보다 약간 작은 미숙아였지만, 코 빼고는 다 정상이었어요. 특히 성기의 경우는 평균치보다 훨씬 큰 편이었어요. 심장도 팔딱팔딱 잘 뛰었고, 산모도 아주 건강했어요. 코 없는 신생아를 부모한테 보여주면서 일부러 이렇게 말했어요. ‘아드님 코 좀 보세요! 좀 작네요. 아니, 자세히 보니 아예 아무것도 없네요. 하하하. 하지만 고추 보세요. 정말 큼직하죠? 하하하. 콧살이 다 고추로 갔나 보네! 아주 장군감입니다, 장군감! 이놈 큰일 낼 놈이네! 하하하.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봐!’”
코가 없이 태어난 이 아이의 이름은 Y라고 했다.
Y의 부모는 아이를 처음 본 순간에는 큰 충격을 받고 상심했지만, 지금은 마음이 많이 편해졌다고 한다. 이제는 아들의 기형을 소재로 농담까지 한다. 그래도 입 없는 것보다는 코 없는 게 낫지 않겠냐며. 고추는 제대로 달렸으니, 남자구실을 하지 않겠냐며. 피폭소년보다는 Y가 훨씬 잘생겼다는 오 원장의 말에 Y의 부모들은 ‘물론’이라고 맞장구를 치며, 하이파이브까지 했다. 그리고 신노스케보다 훨씬 더 명랑한 아이로 키울 것을 다짐했다.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