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조선 > 사회 > 스페셜리포트 > '진보 진영은 왜 지젝에 환호하는가' (박용준 국제인문학잡지 INDIGO 편집장)

기사 원문 보러 가기
http://weekly.chosun.com/client/news/viw.asp?nNewsNumb=002213100005&ctcd=C04



- 지젝 방한과 강연에 초점을 맞춘 기사 마지막에,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본문 인용됩니다.



- 사사키 아타루에 따르면, 20세기의 위험한 철학자 니체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고 한다.

“언젠가 이 세계에 변혁을 초래할 인간이 찾아올 것이다.

그 인간에게도 방황하는 밤이 있을 것이다.

그 밤에 문득 펼쳐본 책 한 줄의 미미한 도움으로 변혁이 가능해질지도 모른다.

그 하룻밤, 그 책 한 권, 그 한 줄로 혁명이 가능해질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우리가 하는 일은 무의미하지 않다. 결코 무의미하지 않다.”


불가능해 보이는 가능성에 미래를 거는 위험 속에서만 희망은 가능하다.

희망을 계속 살아 숨 쉬게 하는 것, 그것은 살아 있는 자의 과제다.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사는 끝났다? 그것도 병이다!


 

[프레시안 books] 사사키 아타루의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사사키 아타루는 예상과는 달리 나 같은 출판 시장의 자식은 아닌 듯 했다. 나와 비슷한 기대를 하고 던졌을 법한 "당신은 홀연히 나타났는데 지금까지 어디 뭘 하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는 그저 "살고 있었다"라고 답한다. 
....... 
어디에 딱히 쓰여 있지는 않지만 독자로서 나는 그런 착각을 한 번 해 보았다. 사상가가 아무리 "나는 이것에 대해서도 말할 수 있어"라며 이 주제 저 주제를 건드려도 그는 결국에는 책을 사고 읽고 쓰는 종류의 사람이다. 이런 자신들의 입장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보지 않고 섣불리 남을 이기기 위해 자신의 위치를 부인하는 사람들이 사사키에게 곱게 보일 리가 없다. 그는 삶과 앎의 불일치에 대해서 강하게 비판하지만, 특이하게도 이런 담론들이 줄곧 삶(현실)의 편을 드는 것과는 달리 앎(책)의 편에서 그리 말한다.

.......
간만에 책을 참 좋아하는 사람의 책을 보았다, 는. 그것도 생물학적으로나 지적으로나 내가 민망할 만큼 한참 후배이긴 하지만, 비슷한 무리의 책과 사고방식을 '고향'으로 삼는 사람이 쓴 책을.

프레시안 6월 22일
/안덕배 프레시안 books 애독자

원문 보기: 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