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평범한 경제의 비범한 성공

 

일자리가 갈수록 줄어드는 세상. 기술 발전 탓에 기업은 더 많은 돈을 벌면서도 고용은 줄인다. 걱정만 하는 대신 기술 발전을 이용해 손쉽게 스스로 기업가가 된 사람들이 있다. 조립식 가구처럼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된 기술 덕분이다. 불황이 일상화된 세상.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사람들은 소비를 줄였다. 하지만 적게 사고도 풍요를 누릴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그게 바로 공유경제다. 먼 나라의 별난 사례가 아니다. 바로 우리 곁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변화다. 작지만 큰 사람들의 이야기, 빅 스몰의 시대가 오고 있다

 

빅 스몰에는 인터넷 덕분에 가능한 새로운 사업의 사례들이 가득하다. 또 생각만 달리하면 주변에서 쉽게 얼마든지 얻을 수 있는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담겨 있다. 긴 겨울방학 동안 하버드 기숙사에서 사업을 시작한 비키의 문지원, 텍사스 집에서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폴란드 친구와 인터넷으로 창업한 조슈아 워렌, 4천 원짜리 주먹밥이란 행사를 기획한 박인, 미국 아마존닷컴이 쓰는 방식의 가변식 서가를 만든 장웅 등 여행 경험을 나누고, 빈 방을 나누고, 남는 음식을 나누고, 남는 차를 나누는 수많은 사람의 성공 수기를 들을 수 있다.

 

애플을 창업한 스티브 잡스나 마이크로소프트를 창업한 빌 게이츠는 창업을 위해 창고를 필요로 했지만 오늘날의 기업가들은 책상 위나 카페에 앉아 놀라운 발명을 해낸다. 유타카가 임대사업자가 되기 위해 필요했던 건 에어비앤비의 예약을 받을 수 있는 작은 아이폰 한 대뿐이었고, 교육사업자가 되기 위해서는 책상 위의 노트북 한 대로 충분했다. 이제 작은 거인들의 시대가 열렸다. 이들이 바로 빅 스몰The Big Small’이다.”

 

공유경제란 무엇인가

미국 하버드대 법대의 로렌스 레식 교수는 저작권을 유연하게 해석해 많은 사람이 저작물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크리에이티브커먼즈Creative Commons라는 일종의 대안적인 저작권 제도를 만들었다. 그는 이 제도를 만들면서 공유경제Sharing Economy’라는 새로운 개념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레식 교수는 세상의 수많은 재화가 더 많은 사람과 나눌수록 가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저작권으로 보호되는 무형재산인 저작물이 그렇다. 그가 공유경제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설명했던 나눌수록 늘어나는 공유의 가치란 복사하고 공유하고 다시 오려 붙여도 품질이 나빠지지 않는 디지털 콘텐츠에 국한됐다.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모델로 꼽히는 에어비앤비 같은 기업은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이용해 현재 쓰지 않는 숙소를 필요한 사람에게 연결해준다. 이 과정에서 개인은 숙박업 사업자가 돼 돈을 번다. 공유경제 서비스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맞물리면서 사람들 사이에서 급속히 인기를 모으기 시작했지만 이와 함께 환경운동에도 새로운 시사점을 줬다.

공유경제의 전도사들은 고통스러운 회개와 구도의 과정 대신 과거와 비슷한 수준의 풍요를 환경에 훨씬 덜 부담을 주는 방식으로 누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다. 그게 더 많은 소유를 하기 위해 노력하는 게 아니라 더 쉽게 정해진 자원을 공유하도록 돕는 방식이다. 지속 가능한 성장과 부의 재분배라는 두 가지 중요한 측면에서 공유경제는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복잡한 기술적인 설명 대신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작은 성공의 사례들이 가득

* 이태원의 다세대주택 주인들은 늦어진 재개발사업 일정 때문에 이태원 뒷골목이 슬럼화하면서 입는 손해를 걱정했지만 비앤비히어로는 오히려 이 지역을 경제적인 숙소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냈다.

* 일산의 국민도서관 책꽂이에는 최근 많은 사람이 집에 개별적으로 책을 쌓아두는 대신 이곳에 책을 맡기기 시작했다.

* 컴퓨터로 디자인한 도안에 따라 금속을 자르는 절삭기. 테크숍은 이런 기계를 사들인 뒤 값싸게 일반인에게 빌려주는 업체다.

* 뉴욕 허드슨야드 쿼키 본사의 아이디어 회의실. 이곳에서는 브레인스토밍 과정이 온라인으로 회원들에게 생중계된다.

* 킥스타터 덕분에 완성품이 나오기도 전에 예약 주문으로만 엄청나게 팔렸다.

* 집밥이 기획했던 4000원 짜리 주먹밥은 평범한 아줌마를 셰프로 만들었다.

* 믿을 만한 농가를 찾아주는 시스템을 갖춘 헬로네이처. 농민들의 이야기와 사연을 블로그에 적고 농장의 사진을 찍고 농민의 스토리를 만든다.

* 지역 주민이 자신의 고장을 찾는 관광객에게 독특한 문화, 잘 알려지지 않은 명소를 소개하는 업체가 있다. 미국의 바이어블, 한국의 마이리얼트립, 유럽의 깃시.

* 이밖에도 훌쩍 커버린 아이의 옷을 물려주고 받는 키플, 세탁도 하고 차도 마시고 책도 읽는 브레인워시, 음식과 부엌을 공유하는 모푸즈셰어키친, 독특한 방식으로 차를 빌려주는 집카릴레이라이즈 등 평범한 사람들이 기발한 아이디어로 성공을 이룬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추천사

김상훈의 흥미로운 책 <the Big Small>에는 인터넷 시대 이전에는 상상하지도 못했던 무수한 성공담이 담겨있습니다. 그 성공이야기들은 어느 날 갑자기 벼락부자가 되는 경험들과는 다소 거리가 있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현실적으로 실현이 가능한 것이기에 더욱 매력적이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남는 자원이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하다는 상식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다만 그 공급과 수요의 이상적 만남을 가능하게 만든 것이 바로 인터넷이라는 거인이었고 거인을 움직이는 엔진이 바로 공유신뢰의 철학 그리고 시스템인 것입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이 거인의 어깨에 올라서서 무궁무진하게 자신만의 모험과 성공담을 펼쳐주길 기대합니다.

(김상헌 NHN 대표)

 

김상훈은 기업과 기업이 경쟁관계가 아니고 기업과 개인이 공급자와 소비자의 관계가 아닌 새로운 성공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런 성공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함께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그 정답은 나눌수록 더 커진다!”이다.

(하성민 SK텔레콤 대표)

 

 김상훈의 <The big small>은 인터넷과 공유경제를 잘 활용해 성공을 이뤄낸 사람들의 이야기다. 저자가 직접 발로 뛰어 만난 미국과 한국의 공유경제 창업가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세상을 조용히 바꿔가고 있는 인터넷 공유경제가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피부에 와 닿게 이해할 수 있다. 공유경제의 리더 격인 미국 에어비앤비 이외에도 코자자, 한인텔, 집밥 등 많은 한국 창업가의 이야기가 흥미롭다. 창업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새로운 영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임정욱 다음커뮤니케이션 글로벌 담당, 전 라이코스 CEO)

 

차례

프롤로그

1장 우리의 경제는 예전과 다르다

- 이태원 뒷골목의 비앤비히어로

- 나누지 않으면 쏠린다

- 슈퍼컴퓨터가 우리의 직업을 빼앗는다고?

- 책을 돌려보는 창고업, 공유의 시대가 온다

2장 티끌만 한 다국적기업

- 한 나라에서 일할 필요는 없다

- 다윗은 골리앗을 이긴다

- 당신의 공장, 테크숍

- 소비자와 함께 만드는 제품, 쿼키와 킥스타터

3장 공유라는 바이러스

- 묻혀있던 재능이 빛을 보다, 집밥의 주부들

- 브랜드를 가진 개인들, 헬로네이처와 번개장터

- 달라진 여행의 경험, 마이리얼트립과 한인텔

- 착한 마음을 가진 기업, 키플

- 그들은 기회를 창조했다

4장 트러스트 Trust

- 명성이란 무엇인가

- 신뢰가 곧 재산, 페이스북의 비밀

- 블랙컨슈머와 빨간 줄 긋기

- 과연 무엇이 사생활인가

에필로그

 

저자 소개

김상훈

동아일보 기자. 정보기술 산업을 주로 취재했다. 서울에서 30년 이상 살았고 어린 시절부터 안철수연구소 창업자 안철수의 팬이었다. 기자와 취재원으로 인연을 맺게 돼 2007<네 꿈에 미쳐라 - 컴퓨터 의사 안철수>를 출간했다. 넥스트(NeXT) 시절부터 기업인이라기보다는 예술가 같았던 스티브 잡스를 동경했던 덕분에 2009년에는 살림지식총서 <스티브 잡스>도 썼다. 인터넷을 사랑하고, 기술이 세상을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게 할 거라고 믿고 있다. 인터넷과 최신 기술을 쉽게 소개하는 블로그 인터프리팅 컴파일러’(http://interpiler.com)를 운영하고 있다.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idont 2012.07.25 10: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겠네요. 기대됩니다.

  2. 자음과모음 jamobook 2012.08.03 19: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단순한 재미만 있는 게 아니예요. 자신을 변하게 할 수 있는 힘이 있지요.

안녕하세요! 즐거운 한 주가 시작되었습니다.. :)

이번 주도 힘차고 '보람차고 알차고 즐겁고 재미있는!!' 그런 한 주 되시라고..

따끈따끈한 "GOOD NEWS" 를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

 

혹시..

『실연당한 사람들을 위한 일곱 시 조찬 모임』를 아직 못 읽으셨거나!

혹은! 주변에 실연으로 아파하는(?)분 들께 이 책을 선물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 

 

지.금! DAUM 책의 『실연당한 사람들을 위한 일곱 시 조찬 모임』에서 진행하는

 책 시사회에 도전하는 댓글을 다시고! 책을 품에 안아보시죠 :)

 

 

 

댓글은 요렇게 요렇게 달아주시면 됩니다 :)

 "쉽죠~~??"

아참! 댓글은 아래 주소에서 달아주시면 되겠습니다~!!

꼭!! 득템하시길 기원합니다 :)

 

http://book.daum.net/event/detail.do?eventId=6563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