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적 국권・민권 사상을 고취한 독립 협회

자주독립과 주권 수호를 주장한 독립 협회의 해산은 과연 정당한 것일 까? 독립 협회는 어떻게 해산되었으며, 그 영향을 살펴보자.

1896년, 고종의 아관파천으로 조선은 친일 내각이 물러난 대신, 친러 내각이 성립되었고, 러시아를 비롯한 열강의 침탈은 날로 심해갔다. 이즈음 갑신정변이 실패하자 미국으로 떠났던 서재필은 국내로 다시 들어와『독립신문』을 발간하는 한편, 외세 의존을 벗어나 자주 독립을 주장하며 윤치호, 이상재 등의 지식인들과 함께 독립 협회를 설립하였다. 독립 협회는 강연회와 토론회를 열어 민중에게 근대적 지식과 국권, 민권 사상을 고취하였고, 만민 공동회와 관민 공동회를 열어 헌의 6조를 결의함으로써 중추원을 개편하여 의회를 만들려고 하였다. 하지만 이를 견제하던 보수 세력과 고종은 황국 협회를 이용하여 독립 협회를 탄압하였으며 이로 인하여 독립협회는 3년 만에 해산되고 말았다. <역사공화국 한국사법정> 시리즈『왜 독립 협회는 해산되었을까?』에서는 당시 갑신정변의 주역이었던 김옥균을 살해하고, 독립 협회가 개최한 만민 공동회를 습격했던 홍종우가 독립 협회를 해산하고 자신이 보수 세력을 옹호했던 것은 정당한 일이라며 독립 협회 운동을 이끈 윤치호를 법정에 세웠다. 자주 국권과 자유 민권을 외쳤던 독립 협회는 왜 해산되었으며, 이것이 향후 조선에 미친 영향은 어떠할까? 증인으로 서재필, 이상재, 주시경, 박은식, 정교 등의 인물이 등장하는데, 이들의 증언을 통해 침탈된 조선의 국권을 지키기 위해 우리 민족은 어떠한 노력을 했는지가 상세히 설명된다.

지은이_정명섭

역사와 글쓰기의 매력에 빠져 역사책과 소설을 쓰고 있는 작가로 특히 고구려의 장수 을지문덕이나 온달, 계백 장군과 같이 짧은 기록만 남기고 사라진 인물들에 관심이 많다. 『적패』,『연인, The Lovers』(공저),『혁명의 여신들』(공저),『암살로 읽는 한국사』(공저)『조선 전쟁 생중계』(공저)를 집필했으며 역사공화국 시리즈 중에서는 『왜 신라에만 여왕이 있었을까?』(공저),『왜 을지문덕은 살수에서 물길을 막았을까?』,『왜 박지원은 열하일기를 썼을까?』(공저)등을 집필했다. 한국 미스터리 작가모임에서 활동 중이다.

이 책의 구성 및 장점

― 조선의 근대화와 자주 독립에 대한 민족의 저항에 관한 내용을 파악할 수 있다.

- 자주 독립, 주권 수호에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보수세력과의 갈등, 외세의 국권 침탈 등 이 소개돼 혼란스러웠던 조선의 근대화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 초중고 교과 과정과의 연계 : 각 재판마다 ‘교과서에는’과 꼭 알아야 할 ‘역사 용어 팁 정리’ 코너를 구성해 본 역사적 내용이 초중고 교과서에서는 어떻게 중요하게 다뤄지는지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 주제와 관련한 다채로운 코너 수록: ‘열려라, 지식 창고’ ‘역사 유물 돋보기’ ‘떠나자, 체험 탐방!’ ‘한 걸음 더, 역사 논술’ 코너를 통해 주제와 관련된 내용을 다채롭게 풀어 볼 수 있다.

차례

책머리에

교과서에는

등장인물

미리 알아두기

프롤로그

재판 첫째 날 왜 독립 협회가 생긴 것일까?

1. 자주독립 사상과 민권의식 고취 | 30

2. 개혁 정책을 펴기 위해 설립된 독립 협회 | 45

3. 나라를 지키기 위한 백성들의 뜻 | 52

열려라, 지식 창고_고종의 아관 파천 | 58

휴정 인터뷰 | 59

재판 둘째 날 『독립신문』은 어떤 역할을 했을까?

1. 비판과 견제의 『독립신문』 | 64

2. 독립 협회의 기관지 | 73

3.『독립신문』의 의의 | 84

열려라, 지식 창고_자주독립국임을 선포한 대한 제국 | 88

휴정 인터뷰 | 90

역사 유물 돋보기 | 93

재판 셋째 날 독립 협회가 해산된 원인은 무얼까?

1. 정부에 의한 강제 해산 | 98

2. 급진파들의 과격한 행동 | 115

3. 러시아와 일본의 간섭 | 123

열려라, 지식 창고_일본의 근대화, 메이지 유신 | 127

휴정 인터뷰 | 128

최후진술

판결문

에필로그

떠나자, 체험 탐방!

한 걸음 더! 역사 논술

찾아보기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