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더가 우는 밤』의 작가 선자은 신작 장편소설
선택의 끝에 또 하나의 우주가 존재한다!


어떤 선택은 찰나에 이루어지지만 긴 후회를 남긴다. 평생 계속되는 경우도 있다. 많은 문학 작품이 ‘선택’의 문제를 다루는 이유도 그것이다. ‘그때 그런 선택을 하지 않았다면 나는 달라질 수 있었을까?’ 혹은 ‘다른 인생을 살아갈 수 있었을까?’라는 가정. 『제2우주』는 이러한 ‘선택’의 문제에 접근하는 소재로 ‘평행우주’를 선택했다. 평행우주 위의 ‘나’는 어느 순간까지는 지금의 ‘나’와 동일인물이다. 하지만 몇 가지 인생의 소소한 갈림길에서 다른 선택을 하고 지금의 나와는 달라진 세계를 살아간다. 『제2우주』 속 주인공은 우연한 기회에 평행우주 위의 또 다른 세계에 떨어지게 되면서 현재의 삶과 그 선택의 이면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중학생 ‘우주’는 과학자 엄마와 SF영화 칼럼을 쓰는 아빠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래서 이름도 ‘우주’다. 엄마가 돌아가시고 아빠와의 관계나 집안 분위기는 아직 냉랭한 편이지만 멋진 남자 친구 미른, 비위를 맞춰주는 소꿉친구 해니가 있는 우주의 세계. 하지만 열여섯 살 소녀에게는 무엇 하나 만족스럽지가 못하다. 그러던 어느 날 우주는 주위의 사람이나 환경이 조금이지만 미묘하게 달라져 있다는 사실을 눈치채게 되고 자신이 다른 세계에 와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그곳에는 돌아가신 엄마가 살아 있고, 잘생긴 남자 친구이자 허영심을 만족시켜주던 미른은 해니의 남자 친구가 되어 있다. 지금과는 다른 삶의 모습, 그리고 새로운 결핍과 충족이 주는 깨달음 속에서 주인공은 현실의 삶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기회를 만난다.

『제2우주』의 선자은 작가는 꾸준하게 어린이문학, 청소년소설 분야에서 활동해왔고, 『펜더가 우는 밤』, 『엘리스 월드』 등으로 개성 넘치는 독특한 상상력을 지녔다는 평을 받았다. 유쾌하고 발랄한 터치, 간결한 문장으로 가볍게 부담 없이 읽힌다. SF적인 요소가 다양하게 녹아들어 영화나 추리소설 같은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줄거리

 

중학생 우주2년 전 엄마를 사고로 잃고 아빠와 친구 해니, 세상에 대해 가벼운 냉소를 지니고 살아간다. 어느 날 엄마의 유품인 달팽이 반지를 찾다가 평행우주의 다른 세상으로 이동한 우주는 그곳에 여전히 엄마가 살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하지만 남자 친구였던 미른이 친한 친구인 해니와 사귀고 있다거나, 해니의 현실 세계와는 다른 당당함에 충격을 받기도 한다. 게다가 얼마 후 의문의 남자 X가 그 세계에 있는 진짜 우주는 사고를 당해 혼수상태라는 사실까지 알려준다. 엄마가 살아있는 세상에 남고 싶다는 소망과 이 세계에 있는 자신에게 자리를 양보해야 한다는 갈등으로 우주의 머릿속은 점점 복잡해지고, 이때 약국아저씨의 딸 아림을 납치한 것이 X로 밝혀지는데…….1981년 눈이 펑펑 오던 날 서울에서 태어났다.
대학교에서 글 창작을 전공했지만, 글은 공부한다고 해서 마음껏 나오는 게 아니었다. 무작정 휴학한 뒤 ‘어린이책작가교실’을 다니면서 동화를 썼고 그러고 나서야 글쟁이가 되었다. 살림프렌즈 문학상에서 『펜더가 우는 밤』이 청소년소설 부문에 당선되었다. 그 외 청소년문학으로 『엘리스월드』, 그림책으로 『영원한 황금지킴이 그리핀』 『잘하면 살판』 『단골손님』 등을 썼다. 재미있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 글쟁이가 되었고, 앞으로도 영원히 그럴 것이다.

 

 

작가 소개

 

선자은

1981년 눈이 펑펑 오던 날 서울에서 태어났다.
대학교에서 글 창작을 전공했지만, 글은 공부한다고 해서 마음껏 나오는 게 아니었다. 무작정 휴학한 뒤 ‘어린이책작가교실’을 다니면서 동화를 썼고 그러고 나서야 글쟁이가 되었다. 살림프렌즈 문학상에서 『펜더가 우는 밤』이 청소년소설 부문에 당선되었다. 그 외 청소년문학으로 『엘리스월드』, 그림책으로 『영원한 황금지킴이 그리핀』 『잘하면 살판』 『단골손님』 등을 썼다. 재미있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 글쟁이가 되었고, 앞으로도 영원히 그럴 것이다.

 

작가의 말

 

마법은 내 머릿속에서도 일어났다. 내 속에서 ‘우주’라는 이름을 가진 여자애가 퐁 떠오른 것이다. ‘우주’라는 이름은 참 재미있다. 과학적이면서 종교적이다. 그 애는 자신이 살던 곳과 같으면서 다른 곳으로 날아갈 운명을 가지고 있었다. 교실마다 한 명씩 있던 외계인 아이들처럼, 그 애들은 자신이 이물질이라고 여기면서 세상에 동화되지 못했다.

‘우주’라는 여자애에 대해 알게 된 십 년 뒤 이 소설을 썼다. 소설을 쓰면서 나는 별똥별을 보기 위해 옥상에 쪼그리고 있던 그때로 수없이 많이 되돌아갔다. 그리고 반마다 하나씩 있던 외계 아이들을 떠올렸다.

이제는 그 애들에게 말하고 싶다.

“너희가 맞았어, 나도 외계인이야.”

 

 

 

 추천사

 

안미란 (동화작가)

그날 내가 그러지만 않았더라면.
우리는 이 넓은 우주에 내동댕이쳐진 존재라서 이런 가정을 몇 번이나 하게 된다. 이 소설은 이런 가정이 현실이 된 이야기이다. 평행우주론에 바탕을 두고 다른 시공간으로 떨어진 나의 고군분투를 통해 새로운 ‘나’를 찾는 과정이 흥미진진하다. 부모, 단짝, 이성 친구 등 누구 하나 자기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는다는 불만과 청소년기의 불안으로 위태로운 주인공 우주. 우주는 차원 이동이라는 모험을 통해 얽히고설킨 모든 문제의 해답은 현재에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박진감 넘치는 사건을 고도의 추리기법을 통해 표현해낸 이 책은 과학소설과 추리소설의 재미를 동시에 준다. ‘우주’가 ‘가능성’을 이르는 다른 말인 것처럼, 독자는 우주를 만남으로써 또 다른 우주와 미래에 대한 무한한 가능성을 믿게 될 것이다. SF영화의 고전을 망라한 소제목은 매력적인 덤!

 

 

본문발췌

 

“그때 너 재활 치료 받더니 운동이 재미있다고 했던 거 기억 안 나?”
“재. 재미? 내가?”
“그래. 처음에는 간단한 운동기구를 사달라고 하더니, 수영을 배우겠다고 하질 않나. 태권도를 배운다고 도장에 보내달라고 하고.”
“아, 그랬지. 맞아. 그랬……던 거 같아.”
사실은 정반대다. 나는 재활 치료가 지긋지긋했고, 엄마 아빠가 극성이라고 생각했다. 해니도 팔이 부러진 적이 있었는데, 재활 치료 병원 같은 데는 다니지 않았기 때문이다. 엄마는 과학자면서 의사인 것처럼 의학적 소견을 밝혔다. 지금 완벽히 치료하지 않으면 뼈가 바로 자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성장기 아이는 더 조심해야 한다고. 아빠는 이 의견에 적극 동의하며 나에게 운동을 강요했다.
-본문 40~41쪽


어쩌면, 내가 겪은, 아니 겪었다고 여기고 있는 2년이 가짜 아닐까? 나는 진짜 이곳에서 체육중학교에 다니는 열여섯 살 우주인 게 아닐까? 모든 게 내 꿈일까? 장자가 그랬다. 나비가 되어 날아다니는 게 꿈인지 나비가 인간이 된 게 꿈인지 모르겠다고.
<매트릭스>처럼 둘 중 한 세계가 가상 현실이라면? 엄마가 살아 있는 이곳을 선택할 수 있는 걸까? 내가 현실로 믿고 있는 세상으로 돌아가는 선택 A와 이곳에 안주하는 선택 B 중 내가 스위치를 누를 수 있다면. 파란 약과 빨간 약 중 내가 선택이 가능하다면, 나는 무엇을 선택할까?
머리가 지끈지끈 아파왔다. 하지만 침실로 가는 엄마 뒷모습을 보면서 한 가지 깨달은 것은 있었다. 엄마가 있는 게 좋다는 것.
-본문 73쪽


해니는 누구에게 남자 친구가 생겼다고 생각한 걸까? 나일까? 운영을 하지 않는 상가 병원 병실에 누워 있는 우주이겠지? 나는 해니에게 답장을 보낼 자격이 있을까? 엑스의 말대로라면 해니는 내 친구가 아니다. 내가 아니라 다른 인격, 다른 삶을 가진 이곳 우주의 친구로, 내가 아는 해니와도 다른 사람이다. 여기 엄마도 아빠도 나에게 주어진 게 아니다. 나는 도둑년이다. 삶을 통째로 도둑질한 도둑년.
차마 답을 보낼 수 없었다. 내 방에 돌아와 애꿎은 연습장에 거친 선을 죽죽 그을 뿐이었다. 머물기로 마음을 정했는데, 자꾸 그 선택이 잘못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당황스럽다.
“아냐! 싫어, 싫다고!”
어쨌거나 이건 내 미래다. 의사가 그랬잖아. 과거에 연연하지 말고 현재에 충실해서 미래로 나아가라고. 그러니까 내 마음대로 할 거야! 다들 내 인생에서 꺼지란 말이야!
-본문 135쪽


“왜? 왜 울어?”
내 부모가 허둥댔다. 나는 바보처럼 울기만 했다. 아픈 탓에 마음이 약해져서일 것이다. 그리고 지금 이 따듯한 가족으로 보이는 상황이 환상처럼 느껴져서다. 진짜 내게 주어진 것이 아니다. 누려야 할 주인공은 다른 사람이다. 나는 다만 남의 자리에 들어와 앉아 있는 것이다. 꼭 가상 현실처럼. 2년 전이 그립다. 진작 이런 가족을 연출하지 못한 후회가 환상으로 표현되어서 지금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도 모른다. 가짜라고 해도 좋다. 예전부터 엄마 아빠에게서 벗어나고 싶다고 생각하기만 한 게 바보처럼 느껴질 정도로 마음이 녹아내렸다.
-본문 193쪽


“넌 돌아가야 해. 곧 그 애가 깨어날 거야. 날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모두 널 위해서 하는 말이기도 해.”
“그 애가 깨어난다는 걸 당신이 어떻게 알아?”
“난 다 안다고 했잖아. 의사 놈이 차도가 있다고 보고를 했거든.”
의사가 연락을 했다고? 갑자기 남자가 하던 말이 떠올랐다. 남자 뒤에 누군가 있었고, 남자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했다. 타인을 쉽게 설득하고 조종하는 사람. 조용하고 그림자같이 움직이는 사람. 엑스라는 걸 왜 몰랐을까.
-본문 215쪽

 

 


 

 

 

Posted by 자음과모음 jamobook

댓글을 달아 주세요